PER과 PBR 정리

PER과 PBR 정리

 

PER과 PBR의 개념

재무제표 상 숫자를 통해 그 기업의 투자 가치를 판단하는 것을 ‘기본적 분석’이라고 합니다.

주식의 고평가 저평가 여부를 판단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인 PER과 PBR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PER은 회사의 수익성과 연관된 펀더멘탈 지표이고 PBR은 회사의 재무 건정성과 관련된 지표입니다.

 

PER은 Price Earning Ratio의 약자로서 ‘주가 수익 비율’을 말합니다. 즉, 현재의 주가가 그 회사의 1 주당 수익의 몇 배가 되는 지를 나타냅니다.

PER은 주가를 EPS(Earning Per Share: 주당 순이익) 나눠서 계산합니다.

당기 순이익은 물건을 사고판 영업이익에 세금이나 금융비용을 더하고 빼서 산출한 수치입니다.

현재의 주식의 가격이 한 주당 발생하는 순이익과 비교했을 때, 몇 배 수준의 비율을 형성하고 있는 지를 봅니다.

계산된 PER을 토대로 우리가 투자할 회사가 주식장에서 저 평가 되고 있는지, 고 평가되고 있는 지를 판단합니다.

PER과 PBR 수치를 모든 회사에 동일하게 적용하여 비교하지는 않고, 동종 업계 평균 PER과 PBR을 비교해 보면서 회사에 대한 현재 시장 평가를 판단합니다.

PER과 PBR 수치들은 증권 회사에서 제공하는 HTS나 MTS의 기업 재무 정보를 통해 확인할 수 도 있고, 포털 사이트를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PER(주가 수익비율) = 주가 / 주당순이익 (EPS)

 

예를 들어 A라는 회사의 주식의 가격이 5 만원이고 EPS가 만원이라면 이 주식의 PER는 5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EPS가 동일한 상태에서 주식의 가격이 10 만원 수준으로 상승했다면 PER은 10배로 계산되며,

우리는 PER 값을 토대로 회사의 이익에 비해 현재 주가는 고평가 상태라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동일한 EPS에서 주가가 2.5 만원으로 하락한다면, PER도 2.5배로 같이 변경이 되고 우리는 이전과 비교하여 주식이 저평가되었다고 판단합니다.

 

다음으로 PBR은 Price Book-value Ratio의 약자로서 ‘주가순자산비율’을 뜻합니다.

회사의 이익을 바탕으로 계산되는 PER과 다르고, PBR은 회사가 가진 자산의 가치를 바탕으로 산출되는 지표입니다.

PBR은 주식의 가격을 1주당 순자산으로 나눈 값으로, 금, 토지, 건물, 현금 등 회사가 보유한 모든 자산이 평가 대상으로 사용됩니다.

즉, 주식의 가격이 그 회사의 보유 자산에 비해 1주 당 몇 배로 거래되고 있는 지를 계산하는 지표입니다.

 

PBR(주가순자산비율) = 주가/주당순자산(BPS)

주당순자산 = (총자산-총부채)/발행주식수

 

순자산은 총자산에서 부채를 빼고 남는 자산의 가격을 말하기 때문에 순자산이 클수록 기업의 재정 상태가 양호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PBR(주당순자산비율)이 낮은 수치 일 수록 회사가 성장동력이 강하고 수익성이 높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PER이 낮으면 시가총액 대비 회사가 수익을 잘 낸다는 뜻이고, PBR이 낮으면 시가 총액 대비 회사의 순 자산이 많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래서 PER이 낮을 수록 회사의 ‘수익성’ 좋다고 평가하고, PBR이 낮을 수록 회사의 ‘재무 건전성’이 좋다고 평가 합니다.

그러나 낮은 PER과 PBR을 가진 회사가 곧 투자 가치가 높은 회사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주식의 단가가 싼 것이 향후 주식의 상승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PER은 순이익을 바탕으로 하는 유량(Flow)측면에서 회사를 평가하고, PBR은 순자산을 바탕으로 하는 저량(Stock) 측면에서 회사를 평가하기 때문에

PER과 PBR은 서로 보완관계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PER과 PBR은 투자의 기본적 분석에 함께 사용됩니다.

유량(Flow) : 정해진 기간 동안 경제 조직 속으로 흐르는 양

저량(Stock) : 특정 시점을 기준으로 파악된 경제 조직 등에 존재하는 재화 전체의 양

 

PER과 PBR의 활용

일반적으로 PER이 10 이하, PBR은 1 이하 일 때, 저평가되어있다고 말하는 이도 있는데,

기업의 순이익이나 순자산은 산업군별로 천차 만별이기 때문에 PER과 PBR의 기준을 모든 회사에 일괄적으로 적용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통상적으로 PER과 PBR을 회사의 산업군 평균 PER과 PBR과 비교하여 평가 합니다.

업종별 평균 PER과 PBR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십시오.

 

한국거래소 정보 데이터 시스템

통계 – KRX | 정보데이터시스템

 

 

네이버 금융 사이트를 통해 최근 많이 하락한 4종목의 PER 정보를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2021년 10월 14일 현재 정보들입니다.

먼저 대한 민국 대표 국민 주식, 최근 6만 전자가 된 ‘삼성 전자’의 투자 정보입니다.

DRAM가격 하락 전망으로 인해 주가가 많이 하락 했지만, 현재 PER은 14.61배 이고 동일 업종 PER은 12.54배로

아직은 동일 업종에 비해 높은 PER임을 알 수 있습니다.

https://coupa.ng/cbhcWm
삼성전자_투자정보
삼성전자_투자정보

 

다음은 해외 제약사의 머크의 코로나 치료제 개발로 최근 주가가 급락하고 있는 ‘셀트리온’ 입니다.

셀트리온의 PER은 52.05배로 동일업종 평균 PER인 87.93배에 비해 낮은 수준으로 떨어 졌습니다.

바이오나 제약 기업들은 대체로 PER이 상당히 높은 산업군에 속합니다.

업종 특성 상 신약 개발 과정에서 임상 단계 발표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해 기업의 실적보다 PER이 높게 책정되기 때문입니다.

오로지 PER로만 본다면 최근의 급락으로 인해 ‘셀트리온’은 동일 업종에서 좀 더 매력적인 주식인 된 것입니다.

셀트리온_투자정보
셀트리온_투자정보

 

다음은 신작 ‘블러드 앤 소울2’의 흥행 실패로 주식 가격이 고점대비 반토막난 ‘엔씨소프트’ 입니다.

‘엔씨소프트’의 PER은 31.42배로 동일업종 평균 PER인 34.05배보다 낮은 수준으로 떨어 졌습니다.

엔씨소프트_투자정보
엔씨소프트_투자정보

 

다음은 정부의 규제로 인해 급락한 ‘카카오’입니다.

PER은 113.23배인데 동일업종 평균 PER은 6.97배입니다. 순이익이 발생한 것이 얼마 안되서 그런지 PER로만 판단한다면 아직도  고평가라 볼 수 있습니다.

카카오_투자정보
카카오_투자정보

 

PER과 PBR 주의 사항

회사의 PER과 PBR이 동일 업종 평균보다 낮다면 무조건 저평가 된 기업이고 주가가 우상향  할 것 같지만 꼭 그렇지 만은 않습니다.

반대로 회사의 PER과 PBR이 아무리 높아도 회사 성장성, 수익성이 좋고, 동일 업종에서 차지하는 시장 점유율이 높다면 주가는 더 상승 할 수 있습니다.

근래에는 PER과 PBR등의 전통적인 펀더멘털 지표보다 회사의 성장성, 시장 점유율 등이 더 중요한 지표로 인식됩니다.

그래서, 저 PER, 저 PBR이 곧 ‘저평가’된 회사라고 오판하는 것이 개미들이 저지르는 흔한 실수 입니다.

‘저평가’란 회사 본연의 가치와 성장성 대비 시장 평가가 낮은 것이지, 단가가 저렴한 주식을 뜻하는 게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랫동안 PER과 PBR이 낮은 수준이었지만, 회사의 낮은 성장 전망 등으로 인해 주가가 상승하지 못하고 있는 종목들이 많이 있습니다.

비싼 부동산을 가지고 있으나 정작 생산한 물건으로는 이익을 남기지 못하는 회사의 PER도 낮은 수준일 수 있습니다.

 

그래서, 큰 자산을 운용하는 전문 투자자들은 주식 투자가치를 측정할 때 ‘현재 PER’ 보다는 회사가 향후에 남길 추정 이익을 기반으로 한 ‘추정 PER’를 이용합니다.

현재 PER은 지난 과거의 이익을 바탕으로 산출된 지표기 때문에, 향후 성장 전망을 미리 반영하는 주가의 특성 상, 현재의 고평가와 저평가 상태를 측정하는데 부적절합니다.

 

그리고 기관의 전문 투자자들이 손쉽게 얻는 예상 실적 등의 정보 습득력이 떨어지는 일반 개미 투자자들은 PER보다는 PBR을 좀 더 중요한 지표로 봐야 합니다.

‘현재 PER’은 이미 지난 순이익을 기반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미래 가치를 담고 있지 못합니다. 또, ‘추정 PER’은 미래의 다양한 변수들로 인해 큰 오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PBR은 큰 규모의 매각과 손실 등의 이벤트 들을 제외하고는 거의 변동이 크지 않은 지표기 때문에 최소한 회사 안정성 만큼은 보장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PBR이 너무 높은 기업은 피하시는 게 투자를 잘 하는 요령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주식의 가격에 비해 회사가 보유한 순 자산 가치가 높은 안정적인 ‘자산주’ 기업을 고르고, 회사 성장 전망 등을 고려해 투자한다면 좋은 투자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가지 지표들을 활용하여 안정적이고 현명한 투자 하시길 응원합니다!!!

 

Leave a Comment